Increase the clam in your life

The first of e-powertrain manufacturer in Korea.

News

전기차·전기 어선에도 IoT 활용된다

2,773 2016.01.25 23:01

짧은주소

본문

국내 전기차와 전기 어선에도 IoT 기술이 접목된다. 
LG U+(부회장 이상철)는 미국 전기자동차 개발 전문 기업 레오모터스(Leo Motors)와 전기자동차 및 전기 어선에 적용할 IoT 통합 관리 솔루션 등을 포함한 신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. 
이에 따라 국내 시장에서 전기 차와 전기 어선 등의 도입 및 활성화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. 
협약에 따라 LG U+는 IoT 통합 관리 솔루션과 전기 충전 관련 결제 서비스 등 신규 사업을, 레오모터스(Leo Motors, Inc.)는 이를 적용한 전기 차 및 전기 어선의 개발을 추진한다. 
IoT 통합 관리 솔루션은 전기 차나 전기 어선의 ▲위치 ▲운행 상태 ▲운행 이력 ▲연료 사용량 ▲안전 상태 등을 LTE 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어 효율적인 관리뿐 아니라 안전 관리까지 가능하다.
특히 해상에서 운행하는 전기 어선의 경우 실시간 위치 등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어 안전 사고에도 빠르게 대응 할 수 있다. 
LG U+는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스마트그리드(Smart Grid)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제주 전역에 전기 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부가서비스를 운행 한 바 있으며, 고품질의 LTE 네트워크 및 IoT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커넥티드 카 서비스 및 전기 차 관련 솔루션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. 
레오모터스(Leo Motors, Inc.)의 한국 자회사 ‘레오모터스’는 국내에서 최초로 고속형 전기 자동차, 전기 버스 및 트럭 등을 개발했으며, 최근 자회사 ‘엘지엠’을 통해 고속형 전기 어선 사업까지 확장하고 있다. 
또 미국 본사 레오모터스(Leo Motors, Inc.)는 최근 중국의 센유안 그룹과 합자기업을 설립해 2016년부터 연 1조8000억 규모의 공공용 전기 자동차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. 
권준혁 LG U+ IoT사업담당 상무는 “레오모터스와의 사업 협력을 통해 IoT 기반의 효율적인 통합 관리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고, 국내 IoT 기반 전기 차 및 전기 어선 시장을 선도함은 물론 활성화에도 앞장설 것”이라며 “향후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IoT 기술을 접목한 솔루션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”고 말했다. 
작성 : 2015년 08월 19일(수) 16:35
게시 : 2015년 08월 21일(금) 09:55

http://www.electimes.com/article.php?aid=1439969743126499002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